공유전체메뉴

엔화 약세에 日 소비자 물가 2.1%↑…기시다 지지율 7%↓

수정: 2022.06.24 13:24

확대보기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엔화 가치 하락과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일본 소비자물가가 2개월 연속 2% 넘게 상승했다. 물가 상승으로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다음달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당인 자민당이 긴장하기 시작했다.

일본 총무성이 24일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1%(신선식품 제외) 상승했다. 2015년 3월(2.2%) 이후 7년 1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 4월의 소비자물가지수와 상승폭이 같다.

일본 정부와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물가 상승 목표를 2%로 잡았는데 2개월 연속 목표치를 달성했다. 하지만 최근 물가 상승은 일본의 경기활성화에 따른 물가 상승이 아니라 엔화 가치 하락과 고유가 등으로 수입 가격이 오르면서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NHK는 “일본은행은 현재 물가 상승은 임금 상승과 수요 증가와 같은 경제의 선순환에 따른 현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서 가격이 오르지 않은 것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물가가 오른 상태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식용유 값이 폭등하면서 일본 식용유 가격은 36.2% 상승했다. 이 영향으로 감자칩은 9%, 튀김은 5.4% 상승하는 등 연쇄 가격 상승이 이뤄졌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전 세계 해바라기씨유 소비량의 52%, 25%를 차지하고 있다.


양파는 일본에서 흉작으로 125.4%나 값이 올랐다. 또 유가 상승으로 도시가스요금은 22.3%, 전기요금은 18.6% 각각 올랐다.

확대보기

▲ 엔화 가치 하락 계속
연합뉴스

물가 상승 영향으로 기시다 총리의 지지율도 하락했다. 요미우리신문이 22~23일 전국 유권자 1585명을 대상으로 내각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57%로 지난 3~5일 실시한 여론조사 때보다 7% 포인트 하락했다.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의 물가 대책에 대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1%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20%)보다 3배 이상 많았다. 특히 응답자의 83%가 물가 상승에 따른 가계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