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바빠져야” 김건희 여사 행보 강의하는 천공스승 [김유민의 돋보기] 

수정: 2022.06.24 07:14

尹대통령 부부와 친분 유명세
“바빠져야”“영어과외” 조언도

확대보기

▲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대선 전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멘토’ 역할로 알려졌던 이른바 ‘천공스승’이 김건희 여사의 역할에 대한 구체적인 조언이 담긴 강의 영상을 올렸다. 김건희 여사가 공개석상에서 연설을 하는 등 지난 일주일간 7건에 달하는 외부일정을 하며 대외 활동 보폭을 넓히는 가운데, 역술인 ‘천공’이 유튜브 강의에서 ‘영부인 역할론’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져 뒤늦게 입길에 올랐다.

천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세계 영부인 교류론’을 설파했다. 천공은 “영부인이 바빠져야 한다. 그것이 국익의 엄청난 길을 열어갈 수 있는 것”이라며 “아무리 남자들이 대통령을 하고 있지만 그 나라들 안에서도 정치는 영부인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건희 여사의 행보’라는 이름으로 강의를 하기도 했다. 천공은 “지금 잘하고 있다. 역대 대통령 영부인 인사드리고 가는 게 뭐가 그렇게 잘못됐는지. 그런 게 조용한 내조”라며 “이제 장관 부인들과 다과를 열기 위해서 다 모아서 이렇게 해주면 되고, 장관 부인들에게는 ‘차관들 한번씩 불러서 이렇게 해주면 좋겠다’ 이 정도만 하달을 해도, 노고를 치하하고 ‘관리를 해 주십쇼’ 이렇게만 해도 된다”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은 세계의 대통령 부인과 사귀어야 한다. 이것이 자기 일”이라며 “영어가 부족하면 영어공부 열심히 하라. 한 1년 열심히 하면 이분은 영어 유창하게 할 사람이다. 대통령 자리 그만 둬도 이 사람 참 젊다. 세계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사람이다. 지금 특별 지도받을 수 있는 자리니까 하라. 세계 언어를 다 배워라”라며 김 여사의 적극적인 활동을 장려했다.

확대보기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작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위해 팝콘을 들고 자리에 앉아 있다. 2022.6.12 대통령실 제공

확대보기

▲ 김건희 여사 행보 조언하는 천공 유튜브

“헐뜯어도 인기가 짱 됩니다”

‘김건희 여사의 패션 스타일’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천공은 “영부인이라고 육영수 여사처럼 꼭 한복 패션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 이제는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 의상을 제공하고 싶어 한다. 해외에서 제공하는 의상을 적극적으로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던 옷을 경매에 부치고 그 수입으로 문화 사업을 하면 된다”라며 “영부인 자체가 문화니까 스타일을 잘 기획해서 국민 앞에 나오는 것도 국민을 위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건희 여사의 패션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는 “헐뜯을 일이 아니다. 헐뜯어도 인기가 짱 돼. 앞으로도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기가 짱 됩니다”라며 “아주 멋지게 활동할 거예요”라는 말로 김 여사의 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이를 두고 보수 유튜버 변희재는 “대한민국을 실제 통치하는 자는 이 자이고, 서열 2위가 김건희라 보면 되겠다”는 촌평을 남겼다.

“김건희 여사가 먼저 연락 왔다”

천공은 ‘김흥국의 들이대쑈’에서 “정법을 공부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유튜브에 올렸는데, (김건희 여사가) 이 유튜브를 3~4년 정도 보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면서 만나뵙고 싶다고 먼저 연락이 왔다”라며 김건희 여사와의 인연을 소개했다. ‘김건희 여사가 개인적인 질문과 남편에 대한 질문 중 어느 것을 더 많이 하느냐’는 진행자 김흥국의 질문에는 “나라에 대한 것과 남편이 하는 일에 대한 것”이라고 답했다.

천공은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 당시 처리할 일들이 굉장히 많고 힘들었을 때 일을 바르게 처리하는 법칙 같은 것들을 같이 공부하고 나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앞으로 5년간 정부를 어떻게 이끌어가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한민국 대통령의 할 일은 70%는 세계 지도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풀어나가는 일, 30%는 우리나라 살림을 관장하는 일”이라며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 빛나면 국민도 빛난다. 지금 우리 젊은이들이 살 길을 잡지 못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실력이 있다면 (젊은이들이) 나아갈 방향을 잡아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3·4·5차 토론회서 포착된 ‘손바닥 王’
대통령 경선 후보 TV토론회 참석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 자를 그려 놓았던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됐다. 왼쪽 사진부터 3차, 4차, 5차 토론회 모습. 채널A·MBC·MBN 캡처

확대보기

▲ 김건희 여사와의 인연 공개한 천공스승. ihq 제공

尹대통령 부부 주변 ‘도사들’ 누구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대선 당시 스님·법사라는 이름을 붙인 이들과 교류가 잦았고 중요 국면에서 조언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경선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임금 왕’(王) 자를 적고 나와 무속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당시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은  “같은 아파트 주민인 지지자가 손바닥에 적어준 것을 손세정제로 지워봤지만 잘 안 지워진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의문은 이어졌다.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이 활동했다는 논란이 확산되자 국민의힘 네트워크본부가 해산되기도 했다. ‘무정스님’은 이미 검찰 주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인물로, 김건희 여사와 인연을 맺게 해준 일화로 유명하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