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사설] 붕괴 직전 원전 생태계, 빠른 민관 협업 필요해

수정: 2022.06.24 02:13

확대보기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에서 한국형원전 APR1400의 축소 모형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원자력산업은 한때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고 있었다. 전력 수요 충당이라는 기본 목표를 훨씬 뛰어넘어 국가 중추 산업으로 도약을 목전에 둘 정도였다. 반도체에 버금가는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는 기대조차 없지 않았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5년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원자력 관련 산업은 퇴보를 넘어 붕괴 직전 상태에 이르렀다.

원자력발전 대신 신재생에너지 의존도를 높이는 방안은 당시 전 세계적 화두가 됐던 것이 사실이다. 우리 국민 여론도 안전성 걱정이 없는 에너지 자원을 개발해야 한다는 데 반대만 한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에너지 수급 환경은 급변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주도하던 유럽이 오히려 먼저 나서 원자력 발전으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가속화하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새 정부가 ‘원전 생태계 부활’을 추진하는 것은 다행스럽다. 윤석열 대통령은 엊그제 경남 창원의 원자력산업 현장을 찾아 “원전을 예산에 맞게 적시 시공하는 능력은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못 내는 우리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를 지칭하면서 “발주 계약을 신속히 추진하고, 나아가 일감의 선(先) 발주가 가능하도록 과감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이런 원전산업 부활 의지에 따라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원자력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상장도 준비하는 등 민간 부문의 움직임도 가시화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빠른 시간 안에 원전 생태계를 복원해 세계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으려면 신속한 민관 협력 체제 구축은 필수적이다. 다만 여전히 탈원전을 지지하는 국민들이 적지 않은 만큼 정부는 탈원전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넓히는 데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