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김건희 여사, YS 부인 손명순 여사도 만났다

수정: 2022.06.24 02:13

상도동 찾아가 1시간 비공개 환담
5번째 前영부인 만나고 조언 구해

확대보기

최근 독자 행보를 이어 가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왼쪽) 여사가 23일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오른쪽) 여사를 예방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김 여사가 오늘 오전 손 여사의 자택을 찾아 예방했다”며 “1시간가량 환담을 나눈 뒤 15분 정도 자택 본관을 둘러봤다”고 밝혔다. 이날 일정은 사전 공지되지 않은 비공개 일정으로, 김 여사가 찾은 상도동 자택 관련 사진이나 환담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김 여사는 지난달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를 찾은 것을 시작으로 역대 영부인들을 잇달아 만나고 있다.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씨(1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17일)를 연이어 만나는 등 일주일 사이 세 명의 전직 영부인을 찾았다. 만남 시간은 모두 1시간 이상이었다. 김 여사가 이날 현재까지 만나지 않은 전직 대통령 부인은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다.

김 여사는 지난 14일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국회의원 부인들을 용산 국방컨벤션에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기도 했는데, 모두 윤 대통령이 동행하지 않은 단독 일정이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첫 해외 순방 일정인 이달 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도 동행이 예정돼 있다.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며 김 여사가 가급적 참석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정상회의 참석을 기정사실화했다.



안석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