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악수 거부한 이준석, 어깨 툭 치고 간 배현진 [영상]

수정: 2022.06.23 14:52

확대보기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뒤로 배현진 최고위원이 지나가고 있다. 김명국 기자

지난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회의를 놓고 설전을 벌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하려고 내민 손을 뿌리쳤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실에 이 대표가 도착하자 다가가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손을 내저으며 악수를 거절했다. 배 최고위원이 손을 거둬들이지 않고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지만, 이 대표는 그대로 자리에 앉았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 악수를 거절하기 직전 윤영석 최고위원과는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확대보기

악수를 거절당한 배 최고위원은 정미경 최고위원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면서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가볍게 쳤다.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 쪽을 바라보지 않고 정면을 응시했다.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최근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내용이 유출되는 문제를 지적하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하자 배 최고위원이 반발하면서 언성이 높아졌다.

당시 배 최고위원은 “대표께서도 스스로도 많이 유출하셨지 않냐”고 지적했고, 이 대표는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도 나와서 더 이상 이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고 받아쳤다.

확대보기

▲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거부한 이준석 대표의 어깨를 치고 있다. 2022.6.23
국회사진기자단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