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장타·퍼팅·그린적중률 빠지는게 없네… 신인왕 랭킹 1위 최혜진 마이어클래식 우승 도전

수정: 2022.06.16 11:28

확대보기

▲ 최혜진
서울신문 DB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1위를 달리고 있는 최혜진(23)이 이번에는 우승에 도전한다.

최혜진은 16일 밤(한국시간)부터 4일 동안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더필드골프장(파72·6638야드)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마이어클래식’(총상금 250만 달러)에 나선다. 2018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신인상과 대상, 2019년 다승과 상금, 평균타수, 대상, 2020년 3년 연속 대상 등을 수상한 뒤 지난해 12월 LPGA투어 퀄리파잉(Q)시리즈를 거쳐 올해 미국으로 건너간 최혜진은 올 시즌 유력한 신인왕 후보다.

최혜진은 올 시즌 지난주 숍라이트 클래식까지 11개 대회에 출전해 6차례 톱10에 들었다. 특히 두 번째 메이저 대회로 열린 US여자오픈에서 3위를 기록하면서 상금랭킹도 3위(112만4240달러)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최혜진이 LPGA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이유는 평균 266.59야드(33위)의 장타에 높은 페어웨이안착률(80.08%·28위)과 그린적중률( 75.59%·4위)가 큰 몫을 하고 있다. 또 그린 적중시 퍼팅 수 42위(1.79개), 버디 수 8위(150개)도 평균 이상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그 결과 종합적인 평균 타수도 69.82타로 7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혜진은 현재 상금 3위(112만4240달러), 평균타수 7위(69.89타), CME 글로브레이스 8위(1069점), 올해의 선수 12위(40점)를 달리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2위 티띠꾼(태국)과의 차이를 더 벌릴 수 있다. 최혜진은 “신인 1위라서 기분이 좋다”면서도 “너무 만족하기보다는 시즌 끝까지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이 기사의 키워드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