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1번부터 17번까지 모두 파~ ‘수비 골프’ 정석 박민지… 다시 대세로

수정: 2022.06.12 17:37

시즌 두번째 타이틀 방어이자, 시즌 2승 달성

확대보기

▲ 박민지
KLPGA 제공

‘완벽한 수비 골프. 다시 대세로.’

박민지(24)가 1번(파5) 홀부터 17번(파4) 홀까지 모두 파를 적어내는 완벽에 가까운 ‘수비 골프’로 올 시즌 두 번째 타이틀 방어와 2승 달성에 성공했다. 앞서 9개 대회에서 9명의 각각 다른 챔피언이 탄생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춘추전국시대’가 대세 박민지로 바뀔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강원 양양군 설해원 더 레전드 코스(파72·6633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0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박민지는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통산 12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억 8000만원을 받은 박민지는 상금 랭킹 1위(4억 1903만원)로 올라섰다. 박민지는 지난해 KLPGA 투어 사상 시즌 최다 상금 기록(15억 2137만원)을 세웠다.

박민지의 타이틀 방어 성공은 지난달 NH 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제패에 이어 시즌 두 번째다. KLPGA 투어에서 한 시즌에 두 차례 이상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건 구옥희(1982년), 강수연(2001년), 김해림(2017년)에 이어 네 번째다.

확대보기

▲ 박민지
KLPGA 제공

박민지는 이번 시즌 투어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빨리 2승 고지에 올랐다. 또 1~3라운드에서 한 번도 1위를 내주지 않아 생애 두 번째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기록도 썼다.

최종 라운드를 1타 차 선두로 출발했던 박민지는 1~17번 홀 모두 파를 기록하며 완벽한 ‘수비 골프’를 보여줬다. 박민지는 2타 차 선두로 맞은 18번(파5) 홀에서 두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린 뒤 5m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박민지는 우승 후 인터뷰에서 “오늘 핀 포지션을 보고 힘든 경기가 되겠다고 생각했고 떨리기 시작했는데, 노 보기에 의미를 두고 어려운 경기지만 잘하고 있다고 스스로 다독였다”고 말했다.

신인 김민주(20)는 끈질긴 추격전을 벌였지만 흔들림 없는 박민지에게 밀려 3타 차 준우승(11언더파 205타)에 만족해야 했다.

김동현 기자
이 기사의 키워드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