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한덕수 인준 표결 오후 6시로 연기…與 “‘자율투표’ 결정 기대”

수정: 2022.05.20 16:45

오영환 “국회의장에  2시간 연장 요청”
민주, 자율·당론투표 놓고 논의 중

확대보기

▲ 한덕수 총리 후보자

국회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 시간을 오후 4시에서 오후 6시로 늦췄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조금 전 국회의장께 본회의 2시간 연기를 요청드렸다”며 “의총에서 깊고 진지한 토론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의총 결론을 내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당론으로 할지 자율투표로 할지를 놓고 논의하고 있다. 인준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며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국무총리는 본회의에서 ‘재적 과반 출석, 과반 찬성’으로 임명동의안이 통과돼야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167석인 민주당의 표결 방향에 달려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와 관련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최소한 총리 인준에 관해 자율투표 방침을 결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에서 총리를 하면서 잘 했다는 평가를 받는 분이 왜 윤석열 정부 총리를 하면 안 되냐는 데 대한 합리적인 답을 민주당이 내놓고 있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리 인준 표결은 무기명 투표다. 양식 있고 합리적인 민주당 의원들이 본인 소신을 그대로 투표에 반영시켜주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반응을 보면 정치 논리로 낙마하겠다고 공언하고 있고, 어느 장관을 낙마시키면 (인준)해 준다고 흥정하고 거래 대상으로 삼기도 했는데 저는 이런 민주당 제안을 다 거부했다”며 “구태 중의 구태이자 몽니일 뿐이고, 장관·총리 인준을 엮어서 하는 건 정치개혁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