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중구, 정신건강 치료비 지원 확대 “연간 최대 450만원”

수정: 2022.05.20 13:40

정신질환 지역주민에 치료비 지원

확대보기

서울 중구에 거주하는 이모씨는 불안증세로 외출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정신질환자 치료비 지원 사업의 도움을 받고 외래치료를 스스로 찾아갈 수 있을 정도로 호전됐다. 이씨는 “비용 부담으로 진료가 어려웠는데 이젠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제는 마음 편히 치료에 힘쓰려 한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치료비를 지원하는 정신건강 치료비 지원액을 확대한다.

구는 2020년부터 보건복지부와 함께 실시하는 ‘정신질환자 치료비 지원사업’의 범위를 1인당 연간 최대 450만원까지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응급·행정 입원과 퇴원 후 치료 중단, 재입원 방지를 위해 정신건강심사위원회로부터 외래치료 결정을 받은 대상자는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치료비(본인일부부담금)를 지원받을 수 있다. 발병 초기 5년 이내 정신질환 외래치료를 하거나 권역 정신응급의료센터에서 발생된 치료비 지원은 중위소득 120%이하인 구민에게 지원된다.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환자를 진료한 정신의료기관 또는 진료비를 납부한 환자 등이 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센터는 초기 정신질환자가 만성질환으로 넘어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센터 등록 관리 유도를 통해 지원하고 있다.

박재홍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