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물가 오름세 계속될 듯…생산자물가 4개월 연속 상승

수정: 2022.05.20 11:03

확대보기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여파로 생산자물가가 4개월 연속 올랐다. 생산자물가는 한 달여 뒤 소비자물가에 반영돼 물가 상승을 자극할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생산자물가지수는 3월(116.70)보다 1.1% 높은 118.02(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올해 1월 이후 4개월째 오름세이다. 다만 상승폭은 3월 (1.5%)보다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9.2% 상승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에서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각종 상품과 서비스의 종합적인 가격 수준을 측정해 지수화한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표로 활용된다. 생산자물가는 1개월가량의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품목별로 보면 축산물과 수산물 물가가 지난달과 비교해 각각 7.4%, 2.6% 올랐다. 공산품도 지난달과 비교해 1.2% 높아졌다. 특히 공산품 가운데 석탄·석유제품(2.9%), 제1차금속제품(2.6%) 등의 오름폭이 평균을 웃돌았다.

서비스업 물가는 0.4% 올랐다. 원자재 가격 부담과 거리두기 폐지 등에 따른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음식점·숙박(0.6%)과 운송(1.2%) 관련 물가가 상승을 주도했다.

세부 품목 중에서는 돼지고기(28.2%), 멸치(22.0%) 등의 가격이 눈에 띄게 올랐다. 식용정제유(11.8%), 경유(7.2%), 국제항공여객(10.3%), 영화관(3.1%)의 가격도 상승했다. 반면 딸기(-20.4%), TV용 LCD(-4.2%) 등은 떨어졌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지난달과 비교해 2.3% 높아졌다. 특히 원재료 물가가 10.7%나 뛰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4월 총산출물가지수도 3월보다 1.4% 상승했다.

송수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