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박지현 “내부 총질 그만하라 문자폭탄…성범죄 입장 변함없다”

수정: 2022.05.20 10:50

확대보기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2022.4.6 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당내 성 비위 사건들을 처리하는 문제를 두고 강성 지지자들이 ‘내부 총질’이라며 비판받자 “괴롭긴 하지만 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20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게 ‘내부 총질 그만해라, 박지현 사퇴하라’는 문자폭탄이 쏟아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우리 당에 접수된 성범죄들은 모두 지방선거와 관계없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개딸’(개혁의딸)들이 오늘 당사 앞에서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 예정인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분들이 정말 ‘개딸’인지는 사실 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그는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분들의 비난과 비판은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 중에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없었다”고 말했다.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 박완주 의원에 대해 민주당은 피해자 측이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당일 즉각 의원총회를 열고 박 의원을 제명하는 데 최종 의결했다.

곽혜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