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尹, 23일 노무현 추모제는 안 간다

수정: 2022.05.20 02:38

바이든 회담 등 일정 이유로 불참
이진복 비서관·행안부 장관 참석

확대보기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11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모제에 윤석열 대통령을 대신해 이진복 정무수석비서관이 참석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묘역에서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 “(윤 대통령 대신) 이 정무수석과 내각 대표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19일 말했다.

일각에서는 전날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윤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도 참석해 통합 행보를 이어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20~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과 한미 정상회담 등 일정상의 이유로 올해 추모제 참석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바 있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예방은 권 여사의 일정을 이유로 성사되지 못했다. 이번 추모제에서 이 정무수석이 권 여사를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를 비롯해 문재인 전 대통령도 참석한다. 문 전 대통령의 추모제 참석은 취임 첫해인 2017년 추모제에서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고 밝힌 지 5년 만이다.



이혜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