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혐오 논란’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자진 사퇴…尹 대통령실 첫 낙마

수정: 2022.05.13 18:22

“대통령에 누 되지 않게 자진사퇴”

확대보기

▲ 김성회 비서관이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한 글. 페이스북 캡처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의 첫 낙마 사례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5시 50분쯤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고 기자단에 공지했다.

김 비서관은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고 표현하거나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을 썼다. 논란이 불거진 후 김 비서관이 지난 11일에 이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실과 상의 없이 개인 신상 해명 글을 올린 것도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대통령실은 김 비서관 관련 문제를 ‘위중한 문제’로 판단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비서관이 자진해 사퇴하는 형식을 취했으나 윤석열 정부의 인사 검증 부실 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이날 국민의힘 지도부에서도 김 비서관의 임명 철회 요구가 나왔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출연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은 존중돼야 하지만, 이번 인사가 국민의 상식에 과연 부합하는지를 살펴봤을 때는 적절하지 않았다”며 “논란의 중심이 되는 비서관이 해명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고, 국민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충분히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보좌해야 하는 비서관의 임무로서 이분들이 논란의 이슈 중심이 되는 인물이 되는 것 자체가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된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