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원주민 만난 안철수 “인맥과 역량 총동원해 바로 잡겠다”

수정: 2022.05.13 17:08

대장동 원주민들과 간담회
“재산권 문제 최대한 빨리 해결할 것” 약속

확대보기

▲ 6ㆍ1 재·보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대장동 원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안철수 성남시 분당구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13일 대장동 원주민들과 만남에서 “제 인맥과 역량을 총 동원해 (대장동개발사업)을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성남시 대장동 한 카페에서 원주민들의 고충을 듣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원주민들은 “제대로 토지 보상을 못 받았고, 입주후 취·등록세를 비롯해 각종 세금을 다 냈는데도 아직까지 등기가 안 돼 재산권행사를 못하고 있다“며 ”정권이 교체된 만큼 안 후보가 대장동 주민들의 억울한 점을 속시원하게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안 후보는 “그동안 대장동 원주민들이 많이 힘드셨을 거라고 생각된다. 제가 분당구갑 국회의원으로 출마했고, 저와 절친한 신상진 선배가 성남시장 후보로 나왔다”며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 등 제 인맥과 역량을 총 동원해 제대로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가 대장동 주민들을 만나 뵌 게 오늘로 세 번째다. 항상 ‘제대로 된 토지 보상을 못 받으신 것과 세금 내고 모든 것을 다 했는데도 토지 등기가 되지 않아 여러 가지 제약들이 많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이런 국민들의 재산권 문제들을 최대한 빨리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신동원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