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첫 여성 법무부 차관의 탄생…이노공 “글로벌 스탠더드 법무행정 보좌”

수정: 2022.05.13 11:45

확대보기

▲ 이노공 신임 법무부 차관

윤석열 정부의 초대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된 이노공(53·사법연수원 26기) 변호사가 “법무부 국정과제 수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검찰 재직 당시 여성 최초로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로 발탁된 데 이어 법무부 첫 여성 차관을 맡게 됐다.

이 신임 차관은 13일 “새 정부의 첫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신속히 업무를 파악해 법질서 확립, 인권 옹호, 글로벌 스탠더드 법무 행정을 위한 국정 보좌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법무부 74년 역사상 여성 차관이 임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탈검찰화를 추진하면서 고기영 전 차관 이후 한동안 볼 수 없었던 검사 출신 차관이기도 하다. 한동훈(27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된다면 사법연수원 기수역전 인사가 이뤄진다.

이 차관은 인천 출신으로 서울 영락고와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97년 수원지검 성남지청 검사로 임관해 대검찰청 형사2과장, 사법연수원 교수, 법무부 인권정책과장, 서울중앙지검 4차장,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을 거쳤다.

윤 대통령과는 초임 때 성남지청에서 근무연이 있고, 그가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2018년 7월 여성·아동 대상 범죄 수사를 지휘하는 4차장검사로 임명돼 1년간 함께 일했다. 당시 3차장검사는 한 후보자였다. 2020년 사직한 뒤로는 법무법인 세종에서 변호사로 근무해왔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 1동 대회의실에서 이임식과 취임식을 연달아 진행할 예정이다.

진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