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마산 50대 주민, 굴찜 먹다 천연진주 발견…가치는?

수정: 2022.01.18 10:45

경남 창원시에 사는 곽인숙(52·여)씨 부부가 최근 지역 어시장에서 굴을 구입해 찜요리를 해 먹던 중에 진주를 발견했다.

확대보기

▲ 경남 마산에서 한 주민이 석화에서 발견한 진주. 연합뉴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곽씨는 지난 16일 오후 8시쯤 남편과 마산어시장에서 구입한 석화로 굴찜 요리를 해 먹다가 지름 1.3cm 크기 진주를 발견했다.

곽씨는 “저녁 메뉴로 굴찜을 선택해 요리를 했는데 음식을 먹다 우연히 진주를 발견했다”며 “진주가 들어 있는 굴을 구입하는 행운이 찾아온 것을 계기로 코로나19 때문에 힘들었던 집안의 사업이 다시 활기를 찾고 가족들이 행복한 한 해를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과 함께 70여개 굴찜을 한개한개 까먹던 중에 한 석화 껍질을 벌리자 진주가 나왔다”며 “둥근 모양의 하얀 바탕에 보라색이 섞여 있어 이쁘고 신기했다”고 말했다.

곽씨는 “석화안에 진주를 보고 신기하면서도 행운의 징조라는 생각도 들었다”며 “새해도 코로나19로 힘들게 시작했지만 모든 사람들에게 행운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석화안에서 발견되는 진주와 관련해 진주 전문 감정원인 서울 코리아진주감정원 김혜연 원장은  “석화안에서 나온 진주는 천연진주는 맞다”면서 “천연진주는 색깔이 반짝거리며 광택이 뛰어나고 색감도 좋고 예쁠 수록 보석으로서 가치가 높은 진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석화는 속껍질 광택과 색감 등이 다른 조개류와 비교해 화려하지 않기 때문에 고가의 가치가 있는 진주가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면서 “마산 굴찜에서 발견된 진주도 색깔이 평범해 보이는데다 요리과정에서 고열로 가열돼 보석으로서 가치는 높지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