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손혜원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열린민주당 탈당

수정: 2022.01.14 21:46

그동안 더불어민주당 합당 반대 의사 밝혀

“한여름 밤 꿈 같았던 여의도 생활 마무리”

확대보기

▲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25
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이 14일 열린민주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열린민주당에서 받은 ‘탈당 처리가 완료됐다. 그동안의 지지에 감사드린다’는 내용의 문자를 올리며 탈당 소식을 알렸다.

그는 “저는 원래 있던 제자리,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며 “한여름 밤의 꿈만 같았던 여의도 생활을 마무리하며 저를 아껴주셨던, 질책하셨던 분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손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에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지난해 12월 29일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에 반대한다”고 밝혔고,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한 입장을 묻는 전당원 투표에서도 반대표를 던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오는 18일 합당 수임 기구(최고위)의 합동회의를 열어 통합에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고 최종적인 통합을 선언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10일 진행한 권리당원 온라인투표 결과 합당 안건을 83.69% 찬성으로 가결했다. 지난달 29~30일 진행된 열린민주당 전 당원 투표에서는 찬성이 72.54%로 집계됐다.

정현용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