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콘크리트 굳히려다” 조개탄 가스 질식 1명 사망· 1명 중태

수정: 2022.01.15 13:09

화성 아파트 공사장 지하서

확대보기

경기도 화성 남양읍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 지하에서 작업자 2명이 유독가스를 마셔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1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2분쯤 화성시 남양읍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 지하 1층에서 60대 작업자 2명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다른 작업자가 119에 신고했다.

이들 2명은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명은 숨졌고 다른 1명은 중태에 빠졌다.

이들은 사고 당시 조개탄을 피우고 바닥에 바른 콘크리트를 굳히는 양생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좁은 지하 공사장에서 조개탄을 피웠다가 질식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