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윤석열 “주적은 북한” 북한 미사일 도발에 다섯 글자 글 남겨

수정: 2022.01.14 17:51

확대보기

▲ 국기에 경례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2022.1.14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다섯 글자를 적었다. 이날 오후 북한이 평안북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데에 대해 반응이다. 

윤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선을 앞두고 북한 도발이 이뤄지는 데 대해 어떤 배경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도발을 한 게 어제, 오늘이 아니다”라면서도 “대한민국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있지는 않은지 의심이 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논란이 된 ‘선제타격’ 발언에 대해서는 “전쟁광이라는 터무니없는 이야기가 많았다”면서 “우리나라 안보가 굉장히 위협받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 종전 선언 운운하며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에 대해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가 북한 미사일 위협을 막을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체인이라는 선제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발언해 여권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한편, 최근 윤 후보는 2030세대 스타일에 맞춰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취지로 페이스북에 간결한 내용의 글로 입장을 전하고 있다. 앞서 ‘여성가족부 폐지’,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 등의 짧은 메시지를 남겼다.


이근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