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尹, 설 전 추경에 “선거 앞둔 선심성 예산” 비판

수정: 2022.01.14 18:23

민주당에 “국힘과 추경 협상해 피해 보상안 만들자” 제안
차기 정부 맡으면 훨씬 큰 규모, 최소 50조 정도 재정 조성 약속
배우자 김건희씨 관련 질문에는 “언급할 이야기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즉각 추가경정예산안 협상에 나서 정부에 제시하자고 제안했다.

확대보기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14일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추경안이 릴리즈된 것을 보니까 선거를 앞둔 선심성 예산을 끼워 넣어서 자영업자들 한 분 당 300만원 정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런 식의 추경이라면 아예 민주당은 우리 국민의힘과 추경 협상에 임해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 보상 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자”고 말했다.

윤 후보는 “(추경) 규모는 양당이 논의해야겠지만 지금 대민 선심성 예산을 제외하고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은 말도 안되는 것”이라면서 “훨씬 큰 규모로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취임 100일 이내에 최소한 50조 정도의 재정 조성해 쓰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50조 안쪽으로 하여튼 피해 정도에 따라 충분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해 12월 민주당의 추경 편성 주장에 대해 “집권 여당 후보가 행정부를 설득해서 추경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한 다음 정치인들이 거기에 대해 논의를 하면 된다”면서 정부와 여당에 공을 넘겨왔다.

윤 후보는 이날 정부의 전기료 4월 인상 방침에 대해서는 “한전의 누적된 적자를 외면해오면서 대선 끝나자마자 바로 올리겠단 정부 태도는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월 전기료 인상은 전면 백지화하고 국가 전력 공급 체제 충분히 재검토해서 산업계와 우리 가정 경제에 부담을 주지 않는 속도와 증가 폭으로서 대안을 내겠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보도’ 관련 질문에 “지금 제가 언급할 이야기는 없는 것으로 생간된다”고 답하며 말을 아꼈다.



창원 고혜지 기자
이 기사의 키워드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