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용진이 형 사과 환영”… 정용진 부회장 ‘멸공’ 발언에 화 푼 노조

수정: 2022.01.14 16:04

이마트 노조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사과에 고맙다고 화답했다. 정용진 부회장이 자신의 ‘멸공’ 발언에 대한 사과문을 올린 지 하루만이다.

확대보기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14일 “이번 논란에 대한 정용진 부회장의 사과에 환영을 표한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불안한 시대에 경영진도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치기보다는 노사가 하나 돼서 국민께 좋은 상품과 안전하고 편안한 쇼핑 공간을 제공해서 즐거움과 미소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지난 12일 정 부회장에게 ‘논란을 일으키지 말고 본인 사업이나 되돌아보라’는 비판 성명을 낸 바 있다. 그러면서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정말 ‘자유인’이며 ‘핵인싸’인고자 한다면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부회장은 이튿날인 13일 인스타그램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렸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면서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명희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