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빨라진 ‘중국 탈출’… 작년 대만 기업 리쇼어링 투자 45조원 육박

수정: 2022.01.14 14:42

사업자금 저리 대출 등 지원에 회귀 늘어
리쇼어링 투자 우대 2024년까지 3년 연장
중국은 정치적 이유로 기업에 ‘표적 단속’

확대보기

▲ 대만 국경절을 사흘 앞둔 지난해 10월 7일 국경절 기념행사 리허설에서 치누크 헬기에 매달린 대만 국기가 타이페이 시내 위를 날고 있다. 2021.10.7 타이페이 로이터 연합뉴스

‘신냉전 시대’라는 말이 나올 만큼 미중 갈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만 기업들의 중국 탈출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14일 자유시보에 따르면 대만의 대중 업무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 추추이정 대변인은 지난 7일까지 255개의 대만 기업이 정부의 리쇼어링(해외 진출 기업의 자국 복귀) 투자 우대 지원 사업 승인을 받아 이뤄진 투자 규모가 총 1조 390억 대만달러(약 44조 6500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약 8만개의 일자리 창출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이 이끄는 대만 정부는 2019년 1월부터 중국 등 해외 진출 기업이 대만으로 복귀할 시 국가 산업단지를 최대 2년까지 무상 대여하고 사업자금을 대출을 저리로 제공하는 등 지원책을 펴왔다. 이런 혜택을 받는 곳은 대부분 중국에 진출했던 대만 기업들이다.

이 정책은 당초 지난해 말 종료 예정이었지만 2024년까지 3년 더 연장됐다. 대만 당국은 연장된 3년간 대만 기업들이 9천억 대만달러(약 38조 6800억원)의 투자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만 경제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대만의 중국 본토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14.5%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1월 중국 당국이 대만 집권 민진당에 정치 자금을 댔다는 이유를 들어 대만 위안둥(遠東) 그룹과 계열사에 4억 7400억 위안(약 884억 6700만원)에 이르는 거액의 벌금을 부과하면서 중국 투자 위험성이 부각되기도 했다. 상시 주펑롄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이 단속이 위안둥 그룹이 ‘대만 독립 강경 분자’에게 정치 자금을 제공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언급하며 ‘표적 단속’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대만 기업들은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선전을 중심으로 한 주장삼각주, 대만과 마주 보는 푸젠성, 상하이 중심의 창장삼각주 일대의 경제 발전에 동력을 제공해왔다. 현재도 애플의 주력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업체인 폭스콘(훙하이정밀공업),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 등이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다.

이정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