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짐 퓨릭 PGA 소니오픈 1R ‘홀인원’

수정: 2022.01.14 15:58

확대보기

▲ 짐퓨릭
호놀룰루 AP연합뉴스

노장 짐 퓨릭(52·미국)이 미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 첫 날 홀인원을 기록했다.

퓨릭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04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는 등 맹타를 휘두르고 8언더파 62타로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린 채 첫 날 경기를 끝냈다. 오전 11시 현재 1라운드가 진행 중이다.

PGA 투어 통산 17승을 보유한 퓨릭은 50세 이상이 출전하는 PGA 투어 챔피언스(시니어)에서 활동하면서 정규 투어에 가끔 출전하고 있다. 2020~21시즌 챔피언스 투어에서는 3승을 거뒀다.

퓨릭은 이날 경기에서 17번 홀(파3·186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6번 아이언 티샷이 그린 끝 쪽에 떨어진 뒤 흘러 그대로 홀 안에 들어가며 퓨릭의 투어 통산 6번째 홀인원이 됐다. 퓨릭은 나머지 홀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기록했다.

경기를 마친 선수 중엔 패튼 키자이어(미국) 등이 7언더파, 라이언 파머(미국) 등이 6언더파 등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케빈 나(미국)는 경기를 진행 중인데, 10번 홀까지 7언더파를 쳤다.



장형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