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반려견 잡으려고 몸 숙였다가 그대로 ‘쿵’…택시서 내린 승객 들이받은 기사

수정: 2021.12.04 13:19

유튜브 ‘한문철TV’ 블랙박스 영상 공개
한 변호사 “승객 잘못 더 큰 듯”

확대보기

▲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택시에서 내렸던 승객이 자신의 반려견을 잡으려고 택시 앞쪽에 몸을 숙인 것을 못 본 운전 기사가 그대로 차를 출발해 승객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택시에서 내린 손님을 택시가 역과한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는 지난 10월 10일 제주에서 발생한 사고의 블랙박스 영상이다.

당시 목적지에 도착한 택시에서는 뒷자리에서 강아지를 안은 여자 승객과 조수석 자리에 앉아있던 남자 승객이 각각 내렸다.

이후 택시 기사는 다음 승객을 잡기 위해 휴대전화를 조작했다. 그 사이 여자 승객이 안고 있던 강아지가 택시 앞으로 이동했는데, 여자 승객은 강아지를 잡기 위해 택시 앞에 몸을 숙였다.

이 모습을 발견하지 못한 택시가 곧 출발했고 잠시 후 ‘쿵’ 소리가 났다. 이에 택시기사가 차를 세웠고 함께 탔던 남자 승객이 “아니 사람을 왜 깔고 가요?”라고 항의한다. 그때야 택시 기사는 사람을 친 것을 알게 된다.

확대보기

▲ 유튜브 한문철TV

제보자인 택시기사는 “어찌 됐든 사람이 다쳤기에 잘한 건 아니지만, 한편으론 너무 억울해서 답답한 마음에 문의했다”며 “일방적으로 잘못한 걸까요. 경찰이 중상해로 입건될 수 있다는데 걱정이 많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현재 다친 정도를 보면 중상해까지는 아니다.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한 변호사는 “블랙박스에서는 승객이 보이지만, 운전석에서는 안 보이는 각도”라면서 “택시가 출발하기 전에 내려서 앞을 확인할 필요가 없어 보이기에 승객 잘못이 더 커야 맞다”고 판단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