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부산 ‘길고양이 20마리 잔혹살해’ 수사 경찰 “교통사고로 파악”

수정: 2021.12.04 10:31

“차량에 치인 뒤 골목으로 들어가 숨지는 모습 CCTV에 포착”

확대보기

▲ 부산 길고양이 20마리 연쇄살해 사건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제공

부산 사상구 주택가에서 길고양이 연쇄 살해로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교통사고로 인해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4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동물학대로 인한 죽음이 아닌 도로를 건너던 중 승용차에 치여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경찰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한 결과 도로를 건너던 고양이 한 마리가 차량에 치인 뒤 골목으로 들어가 숨지는 장면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동물보호법 사건 접수 시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부산 사상구의 한 주택가에서 지난 8월 초부터 11월 중순까지 길고양이 20마리가 학대당해 죽은 채 발견됐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발견된 고양이 중에는 등 부위가 사각형 모양으로 가죽이 벗겨진 채 죽은 고양이도 있었고, 머리가 골절돼 죽은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 관계자는 “경찰이 부검을 한 결과, 한 고양이는 머리가 골절돼 죽었다는 결론이 나왔다”면서 “상처의 양상이 차에 치였거나 어딘가에 부딪힌 것과 달라 흉기에 당했을 확률이 크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