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일 커질지 몰랐다’는 김사니… 논란만 키운 채 씁쓸한 퇴장

수정: 2021.12.03 02:14

“이렇게까지 될 일이 아니었는데… 죄송”
기업銀 감독대행 사퇴… 코치직도 물러나
도로공사에 0-3 ‘마지막 경기’ 무기력 패배

‘서남원 전 감독 폭언’ 폭로 추후 해명 예고
함께 팀 이탈했던 조송화 거취 관심 집중

확대보기

▲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이 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를 앞두고 잠시 눈을 감고 있다.
김천 연합뉴스

감독과의 불화로 팀을 이탈했다가 돌아온 김사니 IBK기업은행 감독대행이 논란만 키운 채 씁쓸하게 퇴장했다.

김 대행은 2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2021~22시즌 한국도로공사와의 원정 경기에 앞서 “지금 사태에 대한 책임이 있고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를 마지막으로 사의를 표하겠다”고 밝혔다. 대행으로 임명된 지 12일 만이다. 그는 사퇴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이렇게까지 될 일이 아니었는데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여러 문제가 있지만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지난달 16일 서남원 전 감독과의 마찰로 팀을 떠나며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구단 설득으로 지난달 19일 돌아온 뒤 이날까지 3경기를 지휘했다. 논란을 일으킨 당사자가 팀을 지휘하자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김 대행은 지난달 27일 “새 감독이 오면 다시 코치직으로 내려갈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더 키웠다.

기업은행은 그동안 “신임 감독 선임이 마무리되는 대로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혀 왔다. 이처럼 구단이 미적거리자 팬들은 사퇴를 촉구하며 트럭 시위에 나섰고, 모든 감독이 김 대행과 악수를 거부하는 등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김 대행은 “내 독단적인 생각이고 내가 결정했다”고 말했다. ‘코치직에서도 물러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지난달 23일 서 전 감독으로부터 폭언을 당했다고 폭로한 부분에 대해선 더는 입을 열지 않았다. 앞서 서 전 감독은 “폭언은 없었다”고 말해 진실 공방으로 번졌다. 김 대행은 “추후에 말씀드리겠다”며 “언제라고 말씀드릴 순 없지만 자리가 없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기업은행은 도로공사에 0-3으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마지막 경기를 마친 김 대행은 “어떤 이유에서든지 죄송하다”며 경기장을 떠났다.

이제 남은 건 함께 팀을 이탈했던 조송화다. KOVO는 오는 10일 기업은행이 요청한 상벌위를 소집하고 조송화에 대한 징계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조송화의 징계 여부에 따라 구단은 자체 징계 등 후속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