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靑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단 ‘미세 조정’ 발표할 것”

수정: 2021.12.02 16:36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거리두기 강화, 민생에 찬물”
‘단계적 일상회복 후퇴 없나’ 질문에 “그렇다”

확대보기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일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감염 확산에 따른 방역 강화에 대해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늘어나면 대대적인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지만, 이날은 톤을 다소 낮춘 것이다.

박 수석은 강력한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끼쳐 민생이 악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 수석은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후퇴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렇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변이 같은 변수를 예상하지 못한 채 단계적 일상회복을 서두른 것 아니냐는 지적에 박 수석은 “국민의 피로감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민생을 회복해야 했다”며 “민생과 방역의 균형을 맞춰 최적 대안을 선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오미크론 변이까지 나온 시점에서 ‘그래도 믿을 것은 백신’이라는 생각으로 3차 접종까지 꼭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