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첫 오미크론 확진 목사 부부 거짓말에 접촉자 동선 놓쳐

수정: 2021.12.02 16:37

입국 당시 우즈벡 국적 30대 男 차량 탑승 숨겨 ... 교회 확산 우려

확대보기

▲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3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내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출국을 앞둔 여객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 11. 30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국내 첫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모 대형교회 목사 부부가 방역당국 조사에 접촉자를 밝히지 않아 혼선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A교회 러시아예배부 담당 목사와 아내는 지난 달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직후 우즈베키스탄 국적 B(38)씨 차량을 타고 함께 이동했으나, 방역당국 조사에서 “방역택시를 탔다”며 거짓말을 했다.

이 때문에 B씨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지난달 25일부터 지난달 29일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5일간 일상생활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지난달 28일 A교회 주말 예배에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주말예배에 참석했던 교인은 300여 명으로 추정됐고, 이 교회 교인이 2만 여명인 점을 고려했을 때 추가 접촉자를 배제할 수 없다.

방역당국은 B씨의 교회의 방문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A교회 폐쇄회로(CC)TV를 확인 중이다. 또 감염병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목사 부부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선교 활동을 위해 나이지리아를 다녀 온 목사부부는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지난 1일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로 발표됐다. B씨의 아내와 장모인 키르기스스탄 국적의 여성 2명, 러시아 국적의 지인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에 입원 중이다. 오미크론 확진 여부는 조사 중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