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독극물 사형 실패로 목숨 건진 美 사형수, 결국 암으로 사망

수정: 2021.11.30 09:19

3년 전 독극물 주사할 혈관 못 찾아 사형 집행 실패

확대보기

▲ 독극물 처형 실패 후 암으로 사망한 사형수 도니 리 햄의 모습. 2021. 11. 29 AP 연합뉴스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사형집행 실패로 목숨을 건진 사형수가 결국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교도소에 수감 중인 사형수 도일 리 햄(64)의 변호사는 햄이 전날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햄은 지난 1987년 앨라배마주 콜맨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을 총격 살해한 후 410달러(약 48만 원)를 빼앗은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2014년 갑상샘암 판정을 받은 후, 암 투병 때문에 사형집행이 불가능하다며 연방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앨라배마주 법무부는 암으로 인한 사형집행 중단은 감형이나 다름없다며 이를 반박했고, 결국 연방대법원은 햄의 처형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앨라배마주 교정국은 2018년 2월 햄의 사형 집행을 강행했다.

앨라배마주는 사형 집행시 독극물 주입 방식을 사용하는데, 암 투병으로 햄의 상반신에서는 주사할만한 혈관을 찾을 수 없자 당시 교정국은 하반신 무릎 아래 정맥에 주사하는 방법으로 사형을 집행키로 했다.

햄은 사형 집행 당일에도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기각됐고 결국 2018년 2월 22일 사형집행이 시작됐다.

그러나 사형집행인은 햄의 몸에 6차례 주삿바늘을 꽂았으나, 독극물을 주사할만한 정맥을 찾지 못했다. 결국 2시간 30분 만에 교정국은 사형 집행이 불가능하다고 선언했다.

사형집행 실패 한 달 후 교정국은 햄에 대해 더 이상의 사형집행을 시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햄은 처형 실패 후 갑상선암이 악화해 사형수로 3년을 더 산 후 지난 28일 숨졌다.

확대보기

▲ 지난 10월 28일 사형이 집행된 존 그랜트

미국 교도소에서는 독극물 주사로 인한 사형 집행 실패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지난 10월 28일에는 오클라호마주에서 사형수 존 그랜트(60)가 독극물 주사를 투여받은 후 여러 차례 경련과 구토를 일으키다 사망했다.

당시 집행 과정을 지켜본 KOKH 방송 댄 스나이더 기자는 “첫번째 약물을 주입하자마자 그랜트는 경련과 구토를 시작했다”면서 “의료진이 사형 집행장에 들어가 토사물을 닦아낼 정도였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