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유럽 곳곳서 “난민 수용 촉구”

수정: 2021.11.30 03:48

확대보기

▲ 유럽 곳곳서 “난민 수용 촉구”
2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국회의사당인 라이히슈타크 앞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유럽연합(EU)에 이주민과 난민 수용을 촉구하는 의미의 작은 조명들이 불을 밝히고 있다. 그 뒤로는 ‘이제 그들을 받아들여라’라고 쓴 대형 글씨도 보인다. 전쟁과 빈곤을 피해 새 삶을 찾고자 하는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 출신 이주민과 난민들이 EU로 몰리고 있다(사진 위). 프란치스코 교황이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주재하는 동안 한 이민자협회 회원들이 세계 각국의 국기를 이어 만든 대형 만국기를 들고 있다. 이날 교황은 비인간적인 환경에 노출된 이주민(난민)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하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재차 촉구했다.
베를린 AP·바티칸 AP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국회의사당인 라이히슈타크 앞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유럽연합(EU)에 이주민과 난민 수용을 촉구하는 의미의 작은 조명들이 불을 밝히고 있다. 그 뒤로는 ‘이제 그들을 받아들여라’라고 쓴 대형 글씨도 보인다. 전쟁과 빈곤을 피해 새 삶을 찾고자 하는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 출신 이주민과 난민들이 EU로 몰리고 있다(사진 위). 프란치스코 교황이 28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주재하는 동안 한 이민자협회 회원들이 세계 각국의 국기를 이어 만든 대형 만국기를 들고 있다. 이날 교황은 비인간적인 환경에 노출된 이주민(난민)에 대한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하며 국제사회의 지원을 재차 촉구했다.

베를린 AP·바티칸 AP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