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준석, 尹에 “김종인·김병준 양방 간 선택” 주문

수정: 2021.11.26 10:57

선대위 인선 갈등 관련 尹 측근에 “적당히 하라”
“김병준 지방자치 쪽 전문가 다른 활동 하실 수도”
선대위 구성 비판에는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김종인과 김병준, 양방 간에 선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과 윤 후보 간 선대위 인선 갈등 잡음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측근들의 언동을 꼬집었고 “적당히 하라”고 경고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2021.9.30.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26일 라디오에서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원로로 대접하고 (선대위에) 모시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나 최근 후보의 최측근으로 생각되는 인사들이 김 전 위원장을 자극하는 언사들을 언론에 내면서, 후보와의 소통을 방해하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이 몽니를 부리고 있다, 말이 오락가락한다는 식으로 자극하는 언사들이 계속 언론에 나왔다”며 “후보의 최측근들이니까 언론에서 받아쓰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측근들이 언론에서 인터뷰할 때 조금 더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들이 누군지) 잘 안다”며 “적당히 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 합류를 보류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이 대표는 “본인이 과거에 박근혜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과 일할 때도 선대위나 이런 조직의 구조를 명확하게 하고 가지 않으면 중간에 일이 터지더라, 체계를 잘 정리하고 가자는 것”이라고 봤다.

김 전 위원장이 강하게 비토한 것으로 알려진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관해서 이 대표는 윤 후보가 선택해야한다고 봤다. 이 대표는 “후보가 ‘나에게 진짜 김종인과 김병준 두 분이 다 소중해’, 이러면 이게 약간 솔로몬 재판이 되는 것 같지만 후보가 양방 간 선택을 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상임선대위원장이) 워낙 지방자치나 이런 쪽으로 전문가시기도 하고, 김 전 위원장과 불편한 관계가 있을 수 있다면 다른 활동을 하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선대위 인선에 다른 방안을 제안하며 중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전적으로 후보의 판단 사항”이라고 했다.

선대위 구성이 발표된 뒤 나오고 있는 당 내부 비판에 관련해서는 “충분히 평가할만한 시각”이라면서 “우리 후보와 저도 선대위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이 기사의 키워드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