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신도 천재도 ‘파리 날린 날’

수정: 2021.11.26 01:12

확대보기

▲ 신도 천재도 ‘파리 날린 날’
파리 생제르맹(PSG)의 핵심 선수인 리오넬 메시(왼쪽), 킬리안 음바페(가운데), 네이마르(오른쪽)가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18분 라힘 스털링에게 골을 허용한 뒤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가 2-1로 승리해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PSG도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진출했다.
맨체스터 로이터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핵심 선수인 리오넬 메시(왼쪽), 킬리안 음바페(가운데), 네이마르(오른쪽)가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5차전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18분 라힘 스털링에게 골을 허용한 뒤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가 2-1로 승리해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PSG도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진출했다.

맨체스터 로이터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