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종횡무진 김혜경의 ‘나홀로 유세’

수정: 2021.11.25 22:38

남편 이재명 대신 호남 민심 끌어안기
오늘 서울서 김장 봉사… 스킨십 소통
내일 매타버스 합류 호남서 동반 일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씨가 남편의 빈자리를 메우며 종횡무진 ‘나 홀로 유세’를 펼치고 있다.

김씨는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호남을 누비며 남편을 대신해 주민들을 만났다. 아직 이 후보에게 마음을 완전히 주지 않고 있는 호남을 달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대선 때 맡았던 ‘호남 특보’ 역할을 자처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김씨는 23일 광주에서 고(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 조영대 신부를 만났고, 24일엔 전남 여수시에서 현장실습 도중 숨진 홍정운군의 49재에 참석해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다. 26일부터 3박4일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광주·전남을 방문하는 이 후보보다 한발 앞서 호남을 파고든 셈이다.

25일 귀경한 김씨는 26일 서울 노원구 공원에서 열리는 김장 봉사 행사에 참석하며 ‘독자 유세’를 이어 간 뒤 다시 호남으로 내려간다. 27일부터 이 후보의 매타버스 일정에 합류해 여수·순천 일정을 함께할 계획이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이번 주말 김씨의 호남 행보에 대해 “독자 일정을 하다가 이 후보와 같이 움직이다가 다시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해 다양한 방식으로 시간을 쪼개 가며 유세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 9일 낙상사고를 당해 우려를 자아냈으나 이내 회복해 13일 이 후보의 유튜브 방송 중 깜짝 출연해 애정을 과시하며 ‘비대면 지원’을 했다. 이어 18일에는 이 후보와 함께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을 관람했다. 21일엔 이 후보와 함께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해 연평도 포격전에서 전사한 장병 묘역을 참배하던 중 고개를 돌려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어 같은 날 매타버스를 타고 충청도로 내려가 이 후보와 시장 유세에 나섰다.



김가현 기자 kgh52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