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60대 일자리 39만개 늘 때 30대는 1만 7000개 줄었다

수정: 2021.11.26 16:46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68만 1000개 늘어
방역 인력 확충에 보건·복지 19만개 급증
신규채용 줄어 30대만 감소… 양극화 심화

확대보기

올해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68만개 늘어나며 경기 회복에 청신호가 켜졌다. 하지만 보건·복지 분야 일자리만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30대 일자리만 큰 폭으로 주는 등 일자리 양극화 현상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일자리 수는 취업자 수와는 다른 개념으로 경기 회복 상황을 판단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A라는 사람이 주중에는 회사에 다니고 주말에는 학원 강사로 일하면 취업자는 1명, 일자리는 2개로 집계된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일자리는 1957만 7000개로 지난해 2분기보다 68만 1000개(3.6%) 늘었다. 산업별로는 사회복지 서비스업 15만 1000개, 보건업 4만 1000개 등 보건·복지 분야 일자리만 19만 2000개가 늘었다. 고령화 추세에 따른 돌봄 인력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인력이 급격하게 늘어난 것이다. 건설업에서도 7만 10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창출돼 건설 경기가 차츰 회복되고 있음을 알렸다. 하지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 일자리는 여전히 9000개가 줄어들며 감소세를 이었다. 운수·창고업 일자리도 3000개가 줄었다.

확대보기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 일자리가 가장 큰 폭인 39만 2000개(15.4%) 늘었다. 특히 보건·복지 일자리가 13만 7000개 큰 폭으로 늘었다. 차진숙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사회복지 쪽에 정부 일자리 사업 가운데 병원의 일자리가 포함되다 보니 코로나19 영향으로 일자리가 늘어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50대 일자리도 17만 3000개(4.1%) 늘었다. 20대 이하 일자리는 7만 8000개(2.5%), 40대 일자리는 5만 5000개(1.2%)씩 증가했다.

하지만 30대 일자리는 전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1만 7000개(-0.4%) 줄었다. 2019년 4분기부터 7개 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업장들이 비용 절감을 위해 신규 채용을 하지 않는 것이 30대가 구직난에 빠진 원인으로 분석된다.

세종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