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자친구 흉기로 찌르고 19층서 던진 30대 구속 송치

수정: 2021.11.25 08:49

확대보기

▲ 흉기로 여자친구 찌른 뒤 19층서 던진 남성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집 밖으로 던진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11.19
뉴스1

헤어지자는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 19층 아래로 던져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김모(31)씨를 25일 오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김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30분쯤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비상계단에서 여자친구 A(26)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른 뒤 19층 자택으로 끌고 들어가 베란다 밖으로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에 직접 신고해 범행을 밝힌 뒤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으름장을 놨지만 곧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씨는 A씨가 헤어져 달라고 요구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오전 8시 20분쯤 서초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검찰로 호송된 김씨는 ‘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 ‘여자친구를 아파트 아래로 왜 떨어뜨렸느냐’, ‘계획된 범죄였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나오면서 “유족분들께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범행 이유에 대해 여자친구 탓을 하며 “같이 죽으려다가 못 죽어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