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명박·박근혜 사면… 당선인 때라도 결단”

수정: 2021.11.25 05:20

윤석열 대선후보 본지 인터뷰

두 전직 대통령 이제는 댁으로 가셔야
DJ도 당선인 신분 때 사면해 긍정 평가
주택 250만호 공급… 200만호는 민간에
집권 뒤 남북미 3자 상시 회의기구 검토

확대보기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한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합류 여부 등 선거대책위원회 구상을 밝히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여론조사를 해서 사면 여론이 아닌 것으로 나와도 국민 통합을 위해 필요하다면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여전히 반대 여론이 높지만 미래지향적으로 볼 때 이제는 댁으로 돌아가셔도 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당선자 신분일 때 12·12, 5·18에 대한 사면을 단행했는데, 여론조사를 했다면 반대가 많았을 것”이라며 “권한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있었지만, 김대중 당선자가 주도한 것이고, 어찌 됐든 세월이 지나서는 ‘사람들이 참 잘했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해 당선자 신분일 때 사면을 추진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윤 후보는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되면 깊이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부동산 공급 정책에 대해 집권 5년간 목표인 250만호 공급 가운데 200만호를 민간이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며 “용적률과 층고 제한을 완화하고 초과이익환수 문제도 유연하게 풀어 (민간이) 집을 많이 지을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울의 공급 대책과 관련, “시에 과감하게 권한을 이양하겠다”고 했다.

남북 관계에 대해 윤 후보는 “남북미 3자가 상시적으로 회의할 수 있는 기구를 검토하겠다”며 “상시 열려 있는 3자 회담을 통해 6자 회담 등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고, 그 뒤에 따르는 것이 국제법상의 평화협정인데, 현재 북핵 문제 때문에 협정을 체결할 수 없다”고 평가절하했다.

영입을 추진 중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김 박사님 자리는 그대로 문을 열어 놓고 그 자리는 비워 놓고 내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