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경찰, 밴드 ‘잔나비’ 윤결 폭행 혐의 수사

수정: 2021.11.24 18:20

확대보기

▲ 윤결

밴드 잔나비의 드러머 윤결(29)씨가 술자리에서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부터 다음날인 21일까지 강남구 압구정동의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여성을 폭행한 윤씨를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당시 술에 취한 윤씨는 술자리에 있던 여성에게 말을 걸었고, 이를 받아주지 않자 여성의 뒤통수를 수 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여성으로부터 “머리를 수차례 맞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조사는 마쳤고 윤씨 조사 일정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고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스케줄에는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했다”면서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