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치 중국음식이라던 中 유튜버, 돌연 활동 중단...이유는? [이슈픽]

수정: 2021.10.27 15:08

확대보기

▲ 한중 간 ‘김치 원조’ 논쟁 속에서 김장 담그는 영상을 올린 뒤 ‘중국음식(#ChineseFood)’ 태그를 달아 논란을 일으킨 중국 유튜버 ‘리쯔치’.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음식’(#ChineseFood)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됐던 중국 유튜버 리쯔치(李子柒)가 파트너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리쯔치는 163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최다 구독자를 보유한 중국어 유튜브 채널 운영자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그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팔로워는 2760만명이다.

27일 기업정보 포털 톈옌차에 따르면, 중국청년망 등은 리쯔치가 운영하는 쓰촨쯔치문화가 지난 25일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파트너 업체인 항저우웨이녠을 상대로 쓰촨(四川)성 법원에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쓰촨쯔치문화 지분은 항저우웨이년이 51%, 리쯔치가 49%를 보유하고 있다.

리쯔치는 지난 7월 소금을 만드는 동영상을 올린 이후 새로운 콘텐츠를 올리지 않고 있다. 이에 리쯔치가 파트너 업체와 갈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 바 있다.

리쯔치는 지난 2015년부터 전통 음식 만들기 등 중국의 농촌 생활을 보여주는 동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리쯔치는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중국 환구시보의 선정적인 보도로 김치 기원 논쟁이 불거진 이후인 지난 1월 김치가 중국 음식인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설명을 붙인 김장 동영상으로 한국과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