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전자발찌 끊고 순천 도주…‘전과 35범’ 성범죄자 얼굴

수정: 2021.10.27 15:21

창원보호관찰소 62살 김모씨 공개 수배
“흰머리에 인자한 인상, 팔에 문신있다”

확대보기

▲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가 전자발찌를 끊고 순천으로 달아난 62살 성범죄자 김모씨를 공개 수배했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가 전자발찌를 끊고 순천으로 달아난 62살 성범죄자 김모씨를 공개 수배했다.

경찰은 김씨는 신장 165cm, 체중 65kg으로 키고 작고 마른 체형이며, 흰 머리에 인자한 인상이라고 표현했다.

특이사항으로는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소지하고 팔에 문신이 있다. 정장,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입었고, 여름에는 문신을 감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창녕군이 주소지인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김씨는 야간에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 55분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법무부는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고 전남경찰청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김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 인근에서 김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김씨의 행적을 좇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신고처 055-356-8466, 061-755-0112, 국번없이 112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