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허경영이가” 4살 어린 홍준표 말투에 발끈한 허경영

수정: 2021.10.27 13:00

“어엿한 정당의 정식 예비 후보”
“공약 관련해 만나자” 토론 제안

확대보기

▲ 지난 22일 열린 국민의힘 맞수토론 MBN 방송화면 캡처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후보는 자신보다 4살 어린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후보가 자신을 ‘허경영이가’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문제가 있다”고 항의했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 22일 열린 국민의힘 맞수토론에서 원희룡 후보와 ‘저출산 대책’ 토론을 하던 중 원 후보가 “직접 지원책에 대해서 가장 화끈한 사람이라고 하면 허경영을 따라갈 수 없겠죠”라고 묻자, “허경영이가 공약은 좀 허황되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허경영 후보는 26일 “홍준표 후보님. 저는 과거 2차례의 대선을 치른 바 있으며 현재는 국가혁명당이라는 어엿한 정당에 속한, 20대 대선 후보 등록을 마친 정식 예비후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맞수토론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허경영이가’라고 지칭하는 것은 조금의 문제가 있지는 않은지요?”라고 물었다.

확대보기

▲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18일 오전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오징어 게임’ 복장을 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환호에 답하고 있다. 2021.10.18
연합뉴스

허경영 후보는 “국회의원 감축, 모병제 주장, 여가부 폐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등 허경영의 공약과 일치하는 주장을 많이 내놓았던데 과연 제 주장이 허황된 것인지 아닌지 이참에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는 것은 어떠시냐”고 일대일 토론을 제안했다. 
 
홍준표 후보는 자신보다 두 살 많은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문재인이가’라고 호칭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홍준표 후보 태도의 천박함이 충격이다. 공개적인 방송에서, 심지어 다음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문재인이가, 문재인이가’ 하는 것은, 아무리 봐도 인간이 덜 되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라며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을 무시하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 싶나. 그럴 자격이 있는지, 본인부터 돌아보시길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