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日재벌과 결혼 ‘논스톱3’ 김영아 근황…도쿄 150평 대저택 공개

수정: 2021.10.25 09:58

확대보기

▲ 김영아
tvN ‘프리한 닥터M’ 캡처

결혼 후 일본에서 활동 중인 배우 김영아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25일 오전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는 일본에서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김영아가 출연해 도쿄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2003년도 고수와 함께 찍은 통신사 광고로 얼굴을 알린 김영아는 톱스타들을 배출한 시트콤 ‘논스톱 3’에 최민용의 여동생으로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김영아의 매력적인 마스크에 반한 일본 관계자는 한국까지 찾아와 김영아에게 러브콜을 보내 일본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김영아는 일본에서 2014년 12살 연상의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결혼,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이날 ‘프리한 닥터M’를 통해 공개된 김영아 부부의 러브하우스는 150평 규모를 자랑했다. 긴 복도를 지나 거실에는 큰 소파가 자리하고 있었다. 또한 개인 채널을 통해 공개한 백화점 부럽지 않은 신발장과 명품이 즐비한 옷방이 눈길을 끌었다.

남편 시바 코타로는 김영아에 대해 “존경하고 있다”며 “어린 나이에 타국에 와서 언어도 모르는 상태에서 활동하고, 이렇게 일본어도 공부하고 여러 사람에게 지지를 받게 된 건 그녀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영아는 일본에서의 18년을 돌아보며 “외로웠다. 내가 부모님을 떠나서 살아본 적도 없었고 친구도 여기 없고 말도 안 통하고 힘들었다. 가족은 가장 큰 힘이 되는 넘버원 팬”이라고 털어놨다.

확대보기

▲ 김영아
tvN ‘프리한 닥터M’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