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남탕 구경하는 곳 발견” SNS에 알몸 그대로 공개…‘처벌 촉구’ 청원

수정: 2021.10.25 08:55

성인·어린아이 알몸 모자이크 없이 담겨

확대보기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네티즌이 남성 목욕탕을 몰래 촬영하고 어린아이의 알몸 등이 포함된 불법촬영 사진과 영상물을 온라인 상에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트위터에서 발생한 남탕 몰카 사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남탕을 무단으로 침입해 불법 촬영을 하고 그것을 당당히 모두가 볼 수 있는 SNS에 게시한 범죄자를 처벌해 달라”면서 “단순히 불법 촬영과 유포에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동영상의 재생화면에 보이는 사람들 중에는 어린아이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해자는 이처럼 불법으로 촬영한 남성 목욕탕 영상을 10월 19일경 게시했고 혐오적인 표현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했다. 이는 아동 성범죄이며 인간이라면 벌여서는 안 되는 악랄한 범죄”라면서 A씨의 처벌을 촉구했다.

확대보기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 지난 19일 A씨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 웃겨. 나 남탕 구경할 수 있는 데 발견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남탕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보이는 지하 계단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 A씨는 실제 남탕 내부를 찍은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문틈 사이로 보이는 남탕에 알몸으로 앉아있는 어른들과 아이의 모습이 모자이크 없이 담겼다.

또한 A씨는 해당 불법 촬영물을 올리면서 ‘남혐(남성혐오)’를 의미하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A씨는 해당 게시물을 전체공개가 아닌 팔로워들에게만 보일 수 있게 했지만, 이는 캡처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