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수능 1주전 모든 고교 원격수업 전환 … 수능 전날 밤10시까지 PCR 검사

수정: 2021.10.19 10:00

11월 18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주일 앞두고 모든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수능 전날에는 보건소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시간이 밤10시까지 연장돼 수험생들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확대보기

▲ 수능 50일 앞으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50일 앞둔 29일 대전 서구 괴정고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대전 뉴스1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의 ‘2022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19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2022학년도 수능은 전국 86개 시험지구 1300여개 시험장에서 실시되며 50만 9821명이 응시한다.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코로나19 임상 증상이 있는 수험생들 모두 수능에 응시할 수 있도록 시험장을 구분해 마련한다. 교육부는 19일 기준으로 일반 수험생이 응시할 수 있는 시험장을 1255개 지정했으며 시험장 내에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시험실 2895실을 마련할 계획이다.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은 112개소(676실)가 마련됐으며, 확진 수험생을 위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시험장도 총 33개소가 지정됐다. 별도시험장에서는 2947명이 응시할 수 있으며 병원에는 198병상, 생활치료센터에는 12병상이 확보돼 있다.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확진자 41명과 자가격리자 456명이 응시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은 수능 2주 전부터 지정된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다. 자가격리된 수험생은 수능 당일 별도시험장으로 이동한다. 수험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자가격리된 경우 반드시 관할 교육청에 알려야 한다. 수험생이 수능 전날에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17일에는 보건소의 PCR 검사 시간이 밤10시까지 연장된다. 교육부는 “수험생은 PCR 검사 시 수험생 여부를 밝히면 빠르게 검사 결과를 받을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수험생은 PCR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수험생의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수능 1주 전인 11월 11일부터 수능 당일까지 전국의 모든 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수능 시험장으로 활용되는 중학교는 수능 사흘 전인 11월 15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교육부는 수능 당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긴급 상황에 대응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