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산은 회장 “대장동 폭리, 흔히 있는 일…도둑질 예단 안돼”

수정: 2021.10.15 21:00

여야 의원 질타…정무위원장까지 나서서 지적

이동걸 “금융기관, 금융산업에서 흔한 일”
“자본은 작고 전체 사업수익이 크기 때문”
“일방적으로 의견 강요하지 마라” 반박도

정무위원장 “다시 정확히 말하라” 지적

그제서야 “이론적으로 가능” 한발 물러서

확대보기

▲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5 국회사진기자단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논란이 된 ‘폭리’를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이 회장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어떤 소회를 갖고 있느냐’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금융기관, 금융산업에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수익이 조금만 올라도 2000억~3000억원이 더 날 수밖에 없는 구조이고, 그러면 지분율이 작은 그 보통주의 경우에는 그게 천문학적 이익이 날 수 있다”고 말했다.

●“리스크도 커…예단할 사안 아니다”

이 회장은 또 대장동 개발을 ‘도둑질’이라고 몰아붙인 의원들의 판단에도 동의하지 않았다.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1154배나 되는 수익을 올린 대장동 개발사업이 도둑질이냐 아니냐’고 묻자 이 회장은 “예단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수긍하지 않았다.

과도한 수익이 정상적, 상식적이냐는 윤 의원의 질타에도 이 회장은 “전체적인 사업수익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약간만 수익이 늘어나도 총규모는 늘어나고, 여기서 자본이 굉장히 작기 때문에 레버리지는 굉장히 커질 수 있는 구조이고, 그대신 리스크도 크기 때문에 결국 리스크와 수익의 트레이드오프로 봐야 한다”고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확대보기

▲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왼쪽부터), 이동걸 산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출석했다. 2021.10.15 국회사진기자단

대장동 폭리에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허탈해한다는 지적에도 이 회장은 “이렇게 효과가 나왔다는 것 자체만으로 예단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일방적으로 제 의견을 강요하지 말라”고도 반박하기도 했다. 그는 “금융전문가로서 보기에 모든 것은 자금을 추적하면 다 나온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적어도 이 회장이 그렇게 말씀 안 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이 질의를 했다”며 허탈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여야 모두 질타…정무위원장도 “다시 말하라”

이에 민형배 민주당 의원은 “폭발적 불로소득이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답변한 것은 금융기관 속성만 강조하면 그렇게 된다. 확정수익만 확보하면 난 모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도둑설계가 불가능하게 하는 고민을 깊이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윤재옥 정무위원장도 이 회장 발언의 심각성을 지적하면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건 아니라고 다시 정확히 말하라”며 정정 기회를 부여했다.

이 회장은 그제야 “이론적으로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지 현실세계에서 자주 나타난다는 취지로 말씀드린 것은 아니다”라고 수습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