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카톡은 카톡, 성폭력은 성폭력…심석희 2차 가해 중단하라”

수정: 2021.10.15 19:27

장혜영 정의당 의원 “어떤 카톡 썼더라도 피해 희석 안돼”

“‘완전무결한 피해자’ 강박관념 또 고개 들어”

확대보기

▲ 심석희 선수. 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5일 “심석희 선수에게 가해지는 무분별한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심 선수를 향한) 의혹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비난과 흠집 내기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카톡은 카톡이고, 성폭력 피해는 성폭력 피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일부 네티즌은 수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진 선수의 피해를 부정하며 선수를 비난한다”며 “완전무결한 피해자가 아니면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강박관념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심 선수가 어떤 카톡을 썼더라도 그것이 심 선수가 받은 피해를 희석할 수는 없다”며 “당연히 조재범 코치의 가해를 정당화할 수도 없다”고 했다.

이어 “카톡을 통해 드러난 의혹이 있다면 적법하고 합리적인 과정에 따라 명백히 밝히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심 선수는 2018년 평창올림픽 기간 ‘고의 충돌’ 의혹과 국가대표팀의 한 코치와 문자 메시지를 나누며 동료 선수들을 향해 욕설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비난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체육상 경기 부문 수상자로 심 선수를 선정했다가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되자 시상을 보류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