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작심’ 윤석열 “이런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없어지는 게 맞다”

수정: 2021.10.14 13:59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서 밝혀

유승민·홍준표에 “與 프레임으로 날 공격”
“제대로 했으면 정권 넘어가겠나, 참 한심”
“정권 교체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비판

“월급쟁이 공직자에 윤리 검증? 소가 웃을 일”

확대보기

▲ 제주 찾은 윤석열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후 제주시 연동 국민의힘 제주도당사에서 열린 국민캠프 제주 선거대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2021.10.13 뉴스1

확대보기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서울신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3일 자신을 겨냥한 홍준표·유승민 등 당내 경선 주자들의 공세와 관련,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상식적 일 했는데 저 하나 죽이려 탈탈”
“정치판 들어오니 여야가 따로 없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치판에 들어오니까 이건 여당이 따로 없고 야당이 따로 없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재임 시절에 대해 “비리가 드러나면 수사를 하고, 수사해서 진상이 드러나면 드러난 대로 처리하고, 그런 상식적인 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여권은) 저 하나를 죽이려고 탈탈 털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랬더니 정치를 하기 전에는 ‘제대로 법을 집행하려다가 참 핍박받는,정말 훌륭한 검사’라고 하던 우리 당 선배들이 제가 정치에 발을 들이니 핍박이 갑자기 의혹으로 바뀌더라”면서 “민주당과 손잡고 거기 프레임에 (맞춰) 저를 공격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면서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며 유승민 후보를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확대보기

▲ 유승민 윤석열
지난 5일 열린 국민의힘 6차 TV토론에서 유승민 후보가 윤석열 후보에게 ‘천공 스승’, ‘지장 스님’, ‘이병환’ ‘노병한’ 등 4명의 이름을 하나씩 언급하며 아는 사람이 있는지 질문하는 장면.
KBS 캡처KBS 뉴스 캡처

“홍준표, 무책임한 ‘사이다’로
대통령 하겠다 폭탄 던져”


홍준표 후보에 대해서도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며 “그 사막에 대형관광호텔 시설, 도박장을 때려 넣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무책임한 이런 ‘사이다’, 건설업자나 좋아하는 이런 공약을 하는 사람들이 우리 당에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와서 폭탄을 던지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으며,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저렇게 박살이 났겠나”라면서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참 당이 한심하다. 정권교체를 하려면 당부터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스로에 대해서는 “저야말로 본선에 나가도 전혀 끄떡없는 사람”이라면서 “다른 사람들은 정치판에서 십수 년을 지내왔는데 월급쟁이 공직생활을 한 사람한테 도덕 검증, 윤리 검증의 잣대를 들이댄다는 게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아닌가”라고도 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왼쪽)가 1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2021.10.11 광주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