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숨막히는 2점 추격전… 끝내 따돌린 삼성

수정: 2021.10.14 01:00

힉스·임동섭·김시래 60득점 합작 ‘펄펄’
88-86 역전승… KCC 3연패 늪 빠뜨려

확대보기

▲ 힉스(왼쪽)
연합뉴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전주 KCC를 개막 3연패에 빠뜨리며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삼성은 13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88-86으로 따돌렸다. 10일 창원 LG를 100-92로 꺾은 뒤 11일 서울 SK에 73-87로 졌던 삼성은 나흘간 세 경기에서 2승1패를 기록, 공동 4위로 올라섰다.

반면 9일 개막전에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76-85, 10일 고양 오리온에 78-85로 패했던 KCC는 삼성에도 져 개막 3연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KCC는 1쿼터에만 34득점을 폭발해 34-25로 앞서 시즌 첫 승을 수확하는 듯 했다. 하지만 수비를 재정비한 삼성이 2쿼터 상대 득점을 13점을 막아내고 아이제아 힉스, 임동섭(이상 5점)의 고른 득점 속에 52-47로 전세를 뒤집어 전반을 마쳤다.

3쿼터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은 채 69-63으로 4쿼터에 돌입한 삼성은 KCC의 막판 추격에 진땀을 뺐다. KCC가 종료 2분을 남기고 송교창의 덩크 슛으로 78-79, 턱 밑까지 쫓아오자 임동섭의 3점포로 달아나며 한숨을 돌렸다.

KCC는 27.3초 전 송교창의 3점슛으로 84-86으로 다시 압박했지만 9초를 남기고 김시래의 자유투 2득점으로 4점 차를 만든 삼성이 승기를 굳혔다. 힉스가 23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고, 임동섭이 3점슛 5개를 포함해 19점, 김시래가 18점 8어시스트를 올려 함께 승리를 이끌었다. KCC는 라건아(20점 11리바운드)와 송교창(20점)이 분전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