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강동구청역 인근서 두개골 발견... “국과수 감정 의뢰”

수정: 2021.10.13 17:45

확대보기

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보이는 뼈가 발견됐다.

13일 서울 강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보이는 뼈 1점을 발견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지하철역 환풍구와 화단 사이에서 백골 상태의 두개골을 회수했다. 이 외에 다른 신체 부위나 유류품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일이 꽤 지난 유골로 보인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