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캡틴 북한이냐” 김정은 옆에 파란색 쫄쫄이복 남성의 정체

수정: 2021.10.13 17:00

확대보기

▲ 김정은과 같은 줄에 파란색 전신 타이츠 복장 남성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을 지난 11일 3대혁명 전시관에서 개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날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 당 총비서가 국방발전전람회장을 참관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10.13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공식행사에서 파란색 전신 타이츠 슈트를 입은 남성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있는 대열에 나란히 선 모습이 포착돼 그 정체에 대해 관심이 모아진다.

이 남성을 가리켜 해외 소셜미디어에선 마블 캐릭터 ‘캡틴 아메리카’를 떠올리며 “캡틴 북한이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트위터 등에서 북한 공식행사 사진 속 한 남성이 화제가 됐다.

전날 북한은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국방발전전람회를 개최해 지난 5년간 개발한 첨단무기를 전시했다.

조선중앙통신 사진을 보면 인공기가 꽂힌 탱크 앞에 김 위원장과 함께 30여명의 군 관계자들이 나란히 서서 차렷 자세를 취하고 있다.

대부분 북한군 군복을 입은 대열 속에서 유독 다른 복장을 한 남성이 보인다. 할리우드 히어로 영화에서 볼 법한 파란색 전신 타이츠 슈트를 입고 빨간색과 파란색이 섞인 수영모 같은 모자를 쓰고 있어 가장자리에 섰는데도 유독 눈에 확 튀는 모습이다.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이 남성의 정체에 관심을 보이며 ‘로켓맨’, ‘인간 대포알’ 등의 별명으로 불렀다.

로켓맨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관계 개선에 나서기 전인 2017년 김 위원장에게 붙인 별명이기도 하다.

세계적인 팝스타 엘튼 존이 1972년에 발표한 동명의 노래 제목에서 따온 것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이 여러 차례 반복되자 비아냥거리는 의미를 담아 부른 별명이다.

확대보기

▲ “인간 대포알?” 파란색 전신 타이츠 남성에 추측 난무
트위터 @SuTNkwfrFkMhHsG 캡처

트위터에서는 파란색 전신 슈트의 남성을 북한 우주군 대원이라거나, ‘캡틴 북한’이냐는 농담 섞인 추측도 나왔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이 남성의 신원을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다만 이 남성은 공수작전을 수행하는 낙하산부대 대원으로 추정된다.

확대보기

▲ ‘최우수’ 낙하산병의 강하기교…북한, ‘국방발전전람회’ 개막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를 11일 3대혁명전시관에서 개막했으며 김정은 당 총비서가 참석해 기념연설을 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개막식에 앞서 최우수낙하산병이 강하기교를 선보이고 있다. 평양 노동신문 뉴스1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트위터에 “낙하산병처럼 보인다”고 썼다.

실제로 지난달 9일 북한 열병식 이후 김 위원장과 악수하는 모습이 포착된 공수부대원 역시 파란색 전신 타이츠를 입고 사진 속 남성과 똑같은 모자를 쓰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역시 이날 보도를 통해 “최우수 낙하산병이 10월 하늘에 노동당 기를 펄럭이며 상륙 기술을 보였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열병식 참가자들 격려하는 북한 김정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 정권수립 73주년인 지난 9일 자정에 열렸던 열병식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기념촬영에 앞서 낙하산병과 악수를 하고 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9.10
연합뉴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