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프로포폴 상습투약’ 휘성, 항소심도 집행유예

수정: 2021.10.13 17:07

확대보기

▲ 법원 떠나는 가수 휘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투약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9)이 13일 오전 대구지법에서 열린 항소심?재판을 마친 뒤 법원을 떠나고 있다. 이날 열린 항소심에서 법원은 휘성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2021.10.13/뉴스1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이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항소5부(김성열 부장판사)는 13일 휘성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검찰의 항소를 기각했다.

휘성은 대구지법 안동지원에서 받은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40시간, 약물치료강의 40시간을 선고받았다. 1심 선고 뒤 검찰만 선고형이 가볍다며 항소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동종범행으로 처벌받은 적이 있는데도 다시 범행했고, 투약한 양도 많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약물의존성을 낮추려고 노력하는 점 등을 종합하면 원심이 선고한 형이 가벼운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휘성은 2019년 서울 송파구 한 호텔 앞에서 인터넷 광고를 보고 연락한 A씨에게 프로포폴 약 670㎖를 1000만원에 사는 등 같은 해 11월 말까지 12차례에 걸쳐 3910㎖를 6050만원에 매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렇게 사들인 프로포폴을 10여 차례에 걸쳐 호텔 등지에서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